바로가기 메뉴
젠체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카테고리

메인 페이지 > 홍보관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가을은 시(時)의 계절’ 인터파크도서 시집 판매량 전월대비 29% 상승 - 2017/10/25

가을은 () 계절 인터파크도서 시집 판매량 전월대비 29% 상승

- 2017 누적 베스트셀러 1위는 김용택의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 SNS 이용 활발한 젊은 독자층 중심으로 하상욱·흔글 등 SNS시인 시집 인기

- 인터파크도서, 5만원 이상 구매 시 고은·윤동주·한용운 대표 시 담은 캔들 증정

 

[2017 10 25] 가을이 깊어지면서 () 찾는 독자들이 늘고 있다.

 

25 인터넷서점 인터파크도서(book.interpark.com, 대표 주세훈) 따르면 최근 3 (10/1~10/21) 분야 서적 판매량은 전월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올해 1 1일부터 10 16일까지 분야 베스트셀러 누적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김용택 시인의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가 올들어 가장 많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필사책, 컬러링북, 명언집 등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된 후속작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플러스’가 차지했다. 이어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가 3위를 기록했고, 윤동주 시인의 초판본 복간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4위에 이름을 올리며 그 가치를 증명했다. 그 뒤로 박준 시인의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고은 시인의 짧은 시 185편을 묶은 시집 ‘순간의 꽃’ 순으로 독자의 사랑을 받았다.

 

김용택 시인이 엄선한 111편의 시를 담은 책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는 드라마 '도깨비'에 등장하면서 화제가 된 책이다. 드라마의 영향으로 올 초부터 지금까지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전 연령층에서 고르게 구매가 이루어졌다.

 

인터파크도서 송현주 시·에세이 MD는 ”어렵고 현학적인 시보다는 누구나 쉽게 읽고 공감할 수 있는 시집의 판매가 꾸준한 편이다. 또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젊은 시인들의 시집 출간도 많았다.”라고 말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시 읽는 문화’ 확산에 계기가 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짧은 글로 쉽게 읽히고 위트 있는 시를 쓰는 이들이 늘면서 'SNS시인'이라는 말도 새로 생겼을 정도다.

 

송현주 MD는 “예전에는 어렵게 생각되었던 시인 등단의 문턱이 낮아졌고, SNS에 노출하기 좋은 구도를 고민하는 출판사의 노력으로 시집의 형태도 기존 시집 판형에서 자유로워 지는 추세다.”고 말했다.

 

인터파크도서에 따르면 시집 전체 구매 독자의 연령층은 고르게 나타났으나, 연령대별로 인기있는 시집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의 경우 SNS시인 흔글의 ‘무너지지만 말아’ 20~30대는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을 먹었다’, ‘시 읽는 밤’이, 40~50대 이상은 ‘꽃을 보듯 너를 본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판매량이 높았다.

 

한편 인터파크도서는 오는 10 31일까지 <시월엔 시를 켜세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국내외 도서 및 음반, DVD 5만원 이상 구매 시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고은, 윤동주, 한용운의 시를 담은 캔들(3000P 차감)을 증정한다. 3만원 이상 구매 시에는 북트레이(2500P 차감) 또는 포토박스(1500P 차감)를 선택 증정한다. <>

 

 

목록